• On Air
  • Drama
  • Sitcom

  • home
  •  > Portfolio
  •  > Drama

  • ·기본정보tvN 일요드라마 삼총사 조선낭만활극
  • ·제작진김병수 연출 / 송재정 극본
  • ·출연진이진욱 (소현세자), 정용화 (박달향),
  • 양동근 (허승포), 정해인 (안민서)
기획의도
달타냥 VS 소현세자, 낭만적 픽션과 비극적 정사(正史)의 결합!

드라마 [삼총사]는 이백년 가까이 흐른 지금도 계속해서 사랑받고 있는 소설 [삼총사]와
조선시대 세자들 중 가장 비극적이고 드라마틱한 삶을 살았던 소현세자의 인생역정을 한데 엮어
완전히 새로운, 한국적 [삼총사]를 재창조해내고자 한다.

17세기 프랑스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달타냥의 모험담 VS 17세기 조선, 그 격동의 시대를 살아낸 소현세자의 삶의 여정.
각각의 이야기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적인 두 이야기가 만나 더욱 큰 시너지효과를 낼 뿐 아니라 포르토스, 아라미스 등
매력적인 소설속 캐릭터들과 인조, 최명길, 김자점 등 조선시대 실존인물들이 합쳐져
재미도, 깊이도, 감동도 배가 되는 스펙터클한 드라마가 펼쳐질 것이다.

쉴틈 없이 긴박하게 펼쳐지는 대 서사시...!

본 드라마는 병자호란 직전, 전운이 감돌던 1636년에 시작되어
소현세자가 독살 위기에 처하는 1646년까지의 장장 10년에 걸친 주인공들의 운명을 다룬다.
전쟁, 대륙의 볼모생활, 명-청-조선 3국의 치열한 외교전, 무사들의 박진감 넘치는 결투 등
대하사극을 뛰어넘는 방대한 사건을 담으면서도 동시에 미드를 방불케 하는
과감하고 스피디한 전개로 기존의 사극을 좋아하던 시청자들은 물론
기존 사극에 식상함을 느끼던 시청자들도 만족 시킬 수 있는 새로운 사극이 될 것이다.

All For One, One For All

혼돈의 시기에 다 함께 힘을 모아 적의 음모에 맞서는
무사들의 짜릿한 모험과 통쾌한 액션이 이 드라마의 핵심이다.
각자 개성이 뚜렷한 네 명의 무사들은 각자의 장기와 주무기를 갖춰
17세기 조선과 중국의 다양한 검술과 무기들이 등장하며,
대부분 사극의 배경인 한양뿐 아니라 한국 드라마 최초로
청의 수도 심양을 주요무대로 다루며 호쾌하고 시원한 영상미를 보여주려 한다.

결국 놓지 말아야 할 것은 인간..! 우리는 희망을 이야기한다.

이 드라마에서의 소현세자와 그 친구들은 당시 역사의 무게에 짓눌려
청춘의 특권인 사랑과 우정을 놓쳐버리는 고리타분한 인물들이 아니다.
그들은 패전의 그늘 속에서도 조선의 미래를 그리며 희망에 찼었고,
갑갑한 윤리 관습 속에서도 낭만과 유머를 잃지 않았던 유쾌한 낙천주의자들이다.
절벽 끝에서도 결코 포기하지 않는 주인공들의 삶을 통해 인간, 그리고 희망을 말하려 한다.
줄거리
조선 인조시대를 배경으로 강원도 무인이자 가난한 집안의 양반 출신으로
한양에 올라와 무과에 도전하는 '박달향'이 자칭 "삼총사"인 '소현세자'와 그의 호위무사 '허승포', '안민서'를 만나,
조선과 명청 교체기의 혼란했던 중국을 오가며 펼치는 호쾌한 액션 로맨스 활극
사진보기